이번 주 한국의 주요 항구의 수입 철 스크랩 입항 대기 물량이 9만 6.702톤으로 지난 주보다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동국제강이 지난 주보다 6,000톤 증가했고, 다른 제강사들은 대체로 지난 주 수준에서 변동이 없었다.

업체별로는 현대제철이 지난 주와 비슷한 3만 7,000톤 정도를 유지했다. 동국제강은 3만 7,000톤으로 지난 주보다 6,000톤 정도 늘어났다. 세아베스틸은 여전히 수입 대기 물량이 없고, 포스코는 대기 물량이 9,000톤을 회복했다. 부산항을 사용 중인 yk스틸은 5,500톤, 대한제강은 7,500톤의 철 스크랩이 하역 중이거나 하역 대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절기 휴가와 제강설비 보수철을 맞아 수입량도 3주 연속 10만 톤 밑돌았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