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가 철 스크랩 단기 시장의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에는 한국과 일본에서 단기 시장을 결정할 이벤트가 이어진다.

한국에서는 제강사의 두 번째 인하 후 시장이 열리게 된다. 유통업체들은 2회, 2만 원 정도 인하는 불가피한 것으로 봐 왔다. 그러나 3회 인하는 발생량 등을 고려할 때 어렵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던 것.

유통업체들의 기대가 시장에 반영되기 위해선 유통량이 관건이다. 이번 주 초중반까지 제강사 입고량이 제강사를 압박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면 제강사들은 추가 인하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

결국 이번 주 유통량이 국내 시장의 단기 흐름을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시장에 영향을 미칠 요소는 바다 건너에도 있다.

도쿄스틸이 지난주에 철 스크랩 수출 주력 지역인 간토 지역 거점 공장인 우츠노미야공장의 철 스크랩 구매가격(특급)을 2만 5,000엔에서 2만 1,500엔으로 내렸다. 반면 오카야마공장은 1,000엔 내린 2만 3,500엔에 구매 중이다.

도쿄스틸이 우츠노미야공장의 구매가격을 대폭 내린 것은 이번 주에 있을 간토철원연합회의 입찰 등에 심리적 압박을 주기 위해서라는 평가가 많다.

즉 이번 주에 열리는 간토철원협동조합의 낙찰 가격이 저가로 형성되면 일본 내수 시장은 하향 안정을 찾을 것으로 보이지만 상대적으로 높게 형성된다면 반발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트레이더들의 설명이다. 트레이더는 “이번 주에 있을 간토철원협동조합의 입찰이 단기 시황에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체로 2만 3,000엔(H2 FAS) 정도에 낙찰 가격이 형성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이번 주 한국의 철 스크랩 유통량 그리고 일본 간토철원협동조합의 입찰 결과가 단기 시황을 가를 것으로 전망된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