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방정부가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인프라 관련 투자를 실시하고 특수채를 조기 발행할 것이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으나 코로나 19 사태로 위축된 건설 부문의 철강 수요 감소분을 상쇄하지는 못할 것이라는 목소리 역시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현지에서는 부동산 부문에 대한 규제가 완화되지 않는 한 철강 수요의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3월 21일 중국 지방정부는 오는 27일까지 1조 2,300억 위안(약 1,446억 달러)규모의 인프라 투자용 특수채를 발행할 예정이라 밝혔다.

동시에 인프라 투자금의 부동산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토지 예약, 판자촌 및 노후도시 개발, 추가 응급 의료 시설 건설에는 사용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실제로 2019년 중국 정부는 2조 1,500억 위안(약 3,021억 1,869만 달러)의 특수채를 발행했는데 이 가운데 64%가 부동산 투자에 사용됐으며 인프라 투자 규모는 7,740억 위안(약 1,087억 6,273만 달러 )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의 강경책으로 신탁대부(trust loans), 위탁대부(entrusted loans), 제1 금융권인 은행이 인수자로 돼 있는 당좌어음(undiscounted banker‘s acceptances)과 같은 그림자 금융의 건설 시장 개입 가능성이 감소하고 있다.

이에 중국 현지에서는 중국 고정자산투자 가운데 인프라 부문의 점유율이 2019년 3.8%에서 2020년 10%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전년 대비 8.5% 증가한 신규 부동산 관련 프로젝트가 2019년 철강 수요를 견인했다는 사실과 중국 정부의 ‘부동산 시장을 활용한 단기 부양책을 도입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감안한다면 부동산 시장 및 관련 철강 수요의 위축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부동산 부문은 중국 철강 전체 소비량의 25%를, 인프라 부문은 20%를 차지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2020년 부동산 개발 규모가 전년 대비 두자릿수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인프라 투자만으로는 건설 부문 철강 수요 감소분을 상쇄할 수 없을 것이라 내다봤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