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2월 300계 스테인리스 가격을 인하했다. 포스코는 300계 가격을 5만원 인하하고 400계는 동결했다고 밝혔다.

설 연휴 이후 LME 니켈가격과 글로벌 스테인리스 가격은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국발 폐렴이슈로 전세계 경기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LME 니켈 재고 증가, 전 세계 스테인리스 수요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니켈 가격이 설 연휴 이후 단기 하락하였고, 수입재 오파 가격도 유지되고 있는 점을 근거로 포스코의 가격 동결을 전망했으나, 포스코는 최근 어려운 시황을 직면한 고객사 여건을 고려하여 금번 가격인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