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 현대제철, 휴스틸 등 강관 3사가 부진한 수요를 반영해 생산량을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해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