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오는 2022년까지 시내 주택의 낡은 수도관을 모두 교체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1994년4월이전 아연도강관을 사용해 지은 주택 56만5,000가구 주 39만 가구(69%)가 교체를 완료했다. 나머지 17만5,000가구의 수도관 교체는 3년 안에 이뤄질 예정이다.

시는 올해, 5만 가구 교체를 목표로 삼았다. 지난달까지 2만1,526가구의 수도관 교체에 이어 2020년 5만6,000가구, 2021년 4만 가구, 2022년 2만9,700가구를 교체한다.

시가 교체하는 수도관은 아연도강관이다. 1994년 4월 이전에 지어진 주택의 대다수는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급수관으로 사용하고 있다.

시는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를 지원한다. 단독주택은 최대 150만원, 다가구 주택 최대 25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가구당 최대 120만원을 보조한다.

수돗물을 음용수로 활용하는 비율도 교체 전 25.6%에서 교체 후 43.8%로 올랐다.

백호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돗물 급수환경 개선의 완결 지점은 주택 내 낡은 급수관 개선”이라며 “아직 수도관을 교체하지 않은 가구도 신형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펼치겠다”고 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