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는 7월 스테인리스 판매 가격을 동결했다. 포스코의 금번 가격 동결은 원료 시황 및 국제 스테인리스 가격 동향을 감안시 어느 정도 예견됐던 상황이다.

포스코는 스테인리스 주원료인 니켈의 6월 평균가격은 1만 2천 달러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제 스테인리스 가격흐름도 큰 변동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 스테인리스 시장이 비수기를 앞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월비 소폭 하락한 수준에서 가격을 보이고 있으며, 거래량도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판단했다.

특히 일부 수입상이 오버부킹으로 인한 재고 부담에도 현 가격 수준으로는 판매 불가 입장을 표명하는 등 왜곡된 시장 가격 질서 회복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포스코는 7월 가격 정책으로 국내시장의 부진 및 불안감을 해소하고 비수기 시장 안정화로 연결되기를 기대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