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는 24일 1분기 기업설명회를 통해 올해 국내 철강 수요는 건설과 자동차 산업의 위축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조선의 경우 2분기를 기점으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