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의 인명사고 여파가 커지고 있다.

동국제강은 지난 2일, 인천공장 제2 압연라인 보수과정에서 발생한 크레인 사고의 여파로 현재까지 라인 정상 가동을 못하고 있다.

애초 8일부터 정상 가동이 가능할 것이란 예측이 있었지만 노동부의 근로감독 등 추후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서 라인 재가동 일정도 미지수가 됐다. 최근 산업현장 안전사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번 사고에 대한 노동부의 감독 결과에 따라 생산 차질이 장기화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동국제강 인천공장의 생산 차질이 빚어지면서 시장에선 13㎜ 철근에 대한 품귀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2호 압연라인은 13, 16, 19㎜ 철근을 주로 생산하는 라인이다. 유통업체 뿐 아니라 동국제강과 가공 철근 계약을 체결한 건설사들도 당장 13㎜ 철근이 부족하다며 다른 제강사들에게 철근 조달이 가능한지 여부를 타진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인천공장 생산 재개가 더 늦춰질 경우 시장 전체에 공급 부족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현재 제강사 보유 재고는 20만 톤 남짓으로 타이트 한 편이다. 더구나 현대제철과 한국철강이 공장 대보수를 아직 끝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국제강의 생산마저 차질을 빚게 되면 시장 전체에서 철근의 유통량 자체가 급감할 가능성도 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