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의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1% 감소했다.

세아제강은 6일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424억원, 영업이익 2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5% 늘어난 반면 동기간 영업이익은 11% 감소했다.

매출액 증가는 무역확장법 232조 발효 영향으로 미국 내 철강재 가격이 급등한 것이 영향을 줬다. 이로 인해 미국 현지법인 SSUSA의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영업이익은 11% 줄었다. 세아제강 관계자는 "열연강판 등 철강재 가격 인상을 제품 가격에 반영하지 못했고, 판관비 또한 증가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지주사 체제 전환으로 신생 설립된 세아제강은 지난 9월 매출액 813억원, 영업이익 15억8,000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미국 쿼터제 영향으로 미국으로의 수출이 급감한 부분이 실적 저하로 연결됐다.

세아제강지주 관계자는 "세아제강은 9월 설립된 신생법인이어서 한달간의 실적만 집계됐다"며, “2018년 쿼터 물량분 판매 종료로 인해 미국향 수출이 급감해 적자가 불가피했다. 그러나 4분기부터 2019년도 쿼터 물량분 수출이 재개되면서 향후 실적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 자료: 세아제강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유범종 기자   ybj@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판재류(열연/후판/냉연)담당 유범종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