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이 글로벌 경기 부침에도 불구하고 올 2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

세아제강은 14일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9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1% 증가했다고 밝혔다. 동기간 매출액은 6,676억원으로 22%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89% 대폭 증가한 32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세아제강은 "글로벌 강관 판매단가 상승에 따른 수익성 확대와 미국 현지 강관수요 증가로 미국 판매법인 매출 및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동기간 세아제강의 별도기준 매출액은 3,143억원, 영업이익은 83억원으로 각각 34%, 51%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7% 줄어든 123억원을 기록했다.

세아제강은 별도기준 실적 감소에 대해서는 “지난해 7월 1일 판재사업부문 ´세아씨엠´ 분할 설립으로 판재 매출이 제외됐고,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쿼터제 소급적용으로 대미 수출량이 감소했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 자료: 금융감독원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