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CHQ선재 판매가격을 2월부터 톤당 10만원 인상한다.

포스코는 중국·미국 등 글로벌 선재가격 상승과 최근 철광석 가격이 170달러를 돌파해 6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원가 부담 가중으로 판매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번 가격인상은 17년 4분기 이후 약 3년 여 만이며, 이에 앞서 포스코는 일반 연강선재 판매가격도 중국산 수입가격과 연동해 2~3월 출하분에 대해 톤당 10만원 인상했다.

한편 포스코가 CHQ와 연강선재 가격 인상을 실시함에 따라 관련 선재 제품 생산업체들의 판매 가격 인상도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의 선재가격 동결에도 불구하고 주춤해진 수요와 심화된 경쟁으로 수익성 확보에 애를 먹어왔었던 만큼 선재 제품 판매 가격 인상없이 수익 확보가 더 어려운 입장이기 때문이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유재혁 기자   yjh@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후판·강관·선재 담당 유재혁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