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철 스크랩 수입 가격이 조금씩 오르고 있다. 이번주 국내 한 제강사는 신다찌와 슈레디드를 구매했다. 계약 가격은 신다찌 3만 3,500엔(CFR), 슈레디드 3만 2,500엔으로 전해진다. 직전 계약가격보다 500엔정도 추가로 올랐다. 계약량은 2만 톤 미만이다.

당초 이 회사는 계약가격보다 1,200엔 정도 낮은 가격을 제시했지만 공급사들의 반발이 거세 가격 협상을 통해 상향 조정된 가격에 계약을 맺었다는 것이 공급사들의 설명이다.

최근 신다찌의 한-일 항로 운임은 2,000엔을 다소 밑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