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이 8월 H형강 가격회복 방침을 확정 짓고 이를 시장에 알렸다. 기존 예고했던 대로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 아닌 할인 폭을 축소하는 것이 골자다.

현대제철 측은 "8월 중순 이후 출하분부터 자사 H형강 지정점 할인 폭을 4만 원 축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가격을 4만 원 인상하는 것과 동일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분위기다.

국내 철 스크랩 가격이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고 특히, 수입 철 스크랩 사용 비중이 높은 H형강 특성상 최근 수입 철 스크랩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어 원가부담이 가중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인천 중형공장과 포항 대형공장이 8월에서 9월까지 연달아 보수에 들어가고 10월에는 인천 대형공장이 신예화에 들어가는 등 릴레이 보수 일정에 따른 고정비상승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기존 8월 중순으로 예정되어 있던 포항 대형공장 보수가 8월 말로 미뤄짐에 따라 추후 추가 가격방침이 마련될 가능성도 엿보인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한편, 동국제강은 앞서 8월 10일(73만원)과 24일(76만원) 두 차례 가격회복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8월초 관련업계 휴가시즌이 대거 포진되어 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가격회복 방침의 효과는 다음주부터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