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셋째주 중국의 철근, 선재, 열연, 후판, 냉연 등 주요품목 재고량이 4주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7월 9일 기준 중국의 철근, 선재, 열연, 후판, 냉연 재고량은 2,907만 8,800톤으로 전주 대비 0.7% 증가했다.

이 가운데 281개 도시 1,022개 창고 대상 시중재고는 2,280만 1,000 톤으로 전주 대비 1.5% 증가했다. 철근은 1,207만 6,000톤으로 전주 대비 2.7% 증가했으나, 선재는 364만 7,500톤으로 전주 대비 0.3% 감소했다.

열연은 344만 5,800톤으로 전주 대비 1.7%, 후판은 187만 6,000톤으로 전주 대비 0.7% 각각 증가했다. 반면 냉연은 175만 5,700톤으로 전주 대비 1.8% 감소했다.

7월 2일 기준 29개사 대상 생산자 재고는 627만 7,800톤으로 전주 대비 2.3% 감소했다. 철근 생산자 재고량은 339만 6,100톤으로 전주 대비 3.1%, 선재는 70만 5,500톤으로 전주 대비 6.6% 감소했다.

열연은 107만 7,900톤으로 전주 대비 4.5% 증가했다. 반면 후판은 85만 6,000톤으로 전주 대비 3.2%, 냉연은 33만 2,300톤으로 전주 대비 2% 감소했다

이번 주에도 선재 재고 감소세는 지속됐다. 생산자 재고의 경우 전주와 달리 열연은 증가세로 돌아섰고 후판 및 냉연은 감소세를 보였다.



중국 장강 유역 홍수로 건설 수요가 감소하면서 건설용 철강재인 철근 및 선재의 생산량이 감소했다. 반면 열연, 후판, 냉연 등 판재류 생산량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후판의 경우 7월 셋째주 소비량이 141만 5,600톤으로 전주 대비 9.8% 증가하면서 생산량을 넘어섰다. 냉연 역시 소비량 우위 구도로 전환됐다.



7월 둘째주 고로사 운영률은 90.76%로 전주 대비 0.13%p, 전년 동기 대비 4.69%p 상승했다. 고로사 설비 가동률은 92.96%로 전주 대비 0.12%p하락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 6.91%p 상승한 수준이다.

전기로사 운영률은 전주 대비 5.69%p, 전년 동기 대비 11.27%p 하락한 67.52%를 기록하면서 70%선이 무너졌다.

2분기 중국 GDP 성장률이 기존 예상치를 한참 웃도는 3.2%를 기록했다. 이에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 7.00 이하로 수렴하며 중국 경기 회복에 대한 낙관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남부 지역의 홍수로 실제 중국 철강 내수는 부진한 편이다. 다만 홍수 이후 복구 사업 진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철강재 구매가 증가하고 철강재 가격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