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 4개월 만에 가격 인상이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빠르게 안정화 되어가고 있는 분위기다.

이번주 시중 철근 유통가격은 국산이 65만 원(이하 즉시현금, 고장력 10mm 기준)이 대세로 자리 잡았다. 제강사의 7월 유통향 판매가격과 동일한 수준이다. 수입산 철근도 함께 따라갔다. 중국산과 일본산 따질 것 없이 모두 61만 원 선을 유지했다.

가격 인상을 시장에서 받아들일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무색할 정도로 시중 유통가격이 금세 따라 올라갔다는 점에서 ‘시중 유통가격의 최저 마지노선이 유통향 판매가격’이라는 공식이 고착화되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 4월부터 가공수주 중단, 원칙마감 등 적극적인 수익성 위주 가격정책을 펼친 제강사의 기조가 시장에 강력하게 작용하고 있다. 나아가 수급조절이 타이트한 현 상황에서 제강사의 시장 지배력이 더욱 커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7월 폭염과 장마 등 기상 악조건이 시중 유통가격을 무너뜨릴 수 있는 변수로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제강사가 최적생산‧최적판매 기조를 유지한다면 안정화된 시장이 하반기 내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제강사는 시중 유통가격이 인상시기에 맞춰 올라온 점은 분명 긍정적이지만 아직까지 유통업체들이 제대로 된 유통마진을 확보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는 점을 들어 정상화에는 한 발짝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다.

제강사 관계자는 “부대비용을 포함하면 유통업체들은 아직도 마진 확보가 불가능하다. 적어도 65만 5,000원까지는 가격이 올라가야 제강사와 유통업계가 모두 웃을 수 있는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견해를 밝혔다.

다음주 시장은?
다음주 시장의 주안점은 시중 유통가격의 추가 상승이다. 유통마진을 확보했던 지난 4월 중순이 재현될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수요가 충분한 시장이라면 가격이 훨씬 더 뛰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7월이 전통적인 비수기라는 점에서 추가 가격 상승에는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