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반비 등을 둘러싸고 갈등이 심화된 부산‧경남지역 레미콘 파업이 보름여 만에 극적 타결..
본 기사는 유료회원 전용기사 입니다. 기사전문을 보시려면 유료회원에 가입해야 합니다
유료회원 로그인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