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분기 국내 냉간압조용강선(이하 CHQ 와이어) 3개 업체의 매출액과 각종 이익이 모두 전년 동기에 비해 주춤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내 CHQ 와이어 업체 상장 3개사(세아특수강, 현대종합특수강, 대호피앤씨)의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매출액은 3개사 합산 전년 동기 대비 7.2%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은 크게 감소하지는 않았으나 영업이익은 90.9%나 급감해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 역시 2.3%에서 0.2% 수준으로 겨우 적자를 면했다.

이와 함께 순익은 올 1분기 적자로 전환되는 등 수익성 측면에서 실적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세아특수강의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42.1%가 급감했다. 순익 역시 53.5%가 급감하는 등 매출액 감소에 비해 이익 감소가 상당히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종합특수강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83%나 급감했고 순적자폭이 확대되는 등 수익성이 악화되는 모습이 나타났다.

대호피앤씨 역시 매출액은 22%가 급감했고 영업적자 및 순적자로 전환되는 등 말 그대로 수익 확보가 불가능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업계에서는 1분기 주요 수요산업인 자동차와 가전, 건설산업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매출은 물론 수익확보 역시 어려웠던 것으로 평가했다.

더불어 국내외 자동차 생산 위축 등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가 본격화되면서 2분기 실적 역시 크게 주춤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유재혁 기자   yjh@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후판·강관·선재 담당 유재혁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