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주철관공업의 계열사인 강관 제조업체 진방스틸, 한국강재, 에이스스틸의 매출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에 따르면, 진방스틸은 최근 3개년간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500억원으로 ‘17년과 ’18년 대비 증가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매출량 또한 늘어 지난해에 17만 9,478톤을 기록하며 연 18만톤에 근접했다.

한국강재의 ‘19년 매출액은 694억원으로 최근 3개년 동안 가장 높은 실적이다. ’19년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매출액 대비 각각 2.8%, 2.3%로 ‘18년 대비 상승했다. 제품 매출량은 8만 5,322톤을 기록하며 ’18년 대비 30%가량 크게 증가했다.

에이스스틸 또한 지난해 매출액을 486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제품 매출량 또한 6만 1,857톤으로, 월 5,000톤 가량의 물량을 소화해 낸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주철관 계열 강관사 최근 3개년 매출 현황

회사 측 관계자는 "끊임없는 품질 개선으로 시장 내에서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제품 다각화를 통해 시장 요구에 부응함으로써 매출 및 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라고 실적 성장 배경을 밝혔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