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중국 열연 메이커들이 수출 오퍼가를 소폭 인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밀들은 내수 시장 회복을 낙관적으로 전망하면서도 열연 코일 수출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 18일 기준 대부분 중국 밀들의 열연코일 오퍼가는 톤당 455~475달러(FOB)로 전주 대비 (FOB 기준 톤당 455~480달러) 소폭 하락했다.

중국 당산(唐山)의 오퍼가는 톤당 455달러(FOB)로 종전 대비 톤당 5달러 하락했다. 일조(日照)의 오퍼가는 종전 대비 10위안 인하했으나 중국 밀들 사이에서는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오는 20일부터 수출 증치세 환급율이 13%로 상승하면서 신규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타국 밀들은 경쟁적으로 가격을 인하하며 중국 수출업체에게 압력을 가하고 있다. 일본산 열연 오퍼가는 톤당 460~465달러(CFR)를 기록했으나 일부 일본 밀들이 톤당 455달러(CFR) 거래를 시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1만 톤 규모의 파키스탄 向 우크라이나 산 열연 오퍼가가 톤당 430달러(CFR)까지 인하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중국 밀들은 톤당 470달러(CFR) 이하로는 열연코일 가격을 제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