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이 2월 H형강 가격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제철은 2월1일 출하분부터 최저 마감가격을 현행 73만 원에서 76만 원(이하 소형)으로, 2월17일부터는 4만 원 오른 80만 원으로 결정하고 21일 시장에 알렸다.

1월 6만 원 인상에 이어 2월에 추가로 7만 원을 올려 두 달 사이에 13만 원이 오르게 됐다.

현대제철측은 “1월 큰 폭으로 가격을 올렸지만 아직 인상이 미흡하다. 수익성 개선을 위해선 추가 인상이 불가피했다”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1월 2차 인상이 시장에 안착할 것으로 보고 2월에도 추가 인상의 강수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측은 “시장에서는 단기간 급등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지난 6월 가격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지난해 하반기 지나친 하락으로 수익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2월 발표한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1월 판매 기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1월에 소비가 예상보다 많아 2월도 판매 호조가 예상되지만 예정된 감산을 2월에도 밀고가 수급이 이완될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시장 저가화를 유도했던 저가 판매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저가 유도 업체에 대한 출하 중단 등 강경한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수급 이완 가능성에 대비해 탄력적인 판매를 해 나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현대제철측은 “2월에도 수요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1월 말 재고가 적고, 계속되는 보수와 감산으로 타이트한 수급이 예상된다. 게다가 수입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계약이 저조해 가격을 적정 수준으로 올릴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라고 설명했다.
◇ H형강 시중 유통가격 추이 <1월 중순 이후는 현대제철 최저 마감 가격>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