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의 공장 가동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세아베스틸 냉각탑에 하청업체 대표가 빠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근로감독관의 조사 결과 회사측 책임이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난 것.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근로감독결과 회사 측 과오나 문제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으나 고인의 사고 및 사망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향후 이러한 문제가 없도록 회사측에서도 협력사들에 더욱 철저한 안전 절차 준수를 독려하고 방지책을 마련을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아베스틸은 철 스크랩 구매와 생산 모두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