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그룹이 13일 채권금융기관들과 동부제철 신주 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G그룹과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는 총 3,600억원을 투입해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동부제철을 인수하게 된다. KG그룹이 총 투자금 중 2,000억원을 들여 동부제철 지분 40%를 확보하게 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채권금융기관은 차등 무상감자 후 총 6,050억에 달하는 채권을 출자전환하게 된다. 채권단이 보유중인 동부제철 보통주는 8.5:1의 비율로 무상감자하게 된다.

또한 2025년까지 동부제철의 모든 잔여채무는 상환을 유예하는 한편 연 2%의 고정 금리를 지급하기로 했다. 회사측은 3자 배정 유상증자와 채권단의 출자전환이 마무리되면 재무구조가 획기적으로 개선돼 동부제철을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KG그룹은 곽재선 회장이 2003년 인수한 KG케미칼(구 경기화학공업)을 모태로 출발해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KG ETS, KFC Korea 등 현재 8개 사업군에 걸쳐 15개 기업을 보유하고 있다.

인수합병(M&A)를 통해 외형을 빠른 속도로 확장시키면서도 내실 경영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KG케미칼, KG ETS(구 시화에너지), KFC코리아 사례가 보여주듯, KG그룹은 성장성이 떨어지거나 인수 당시 적자에 시달리던 기업을 흑자기업으로 잇따라 정상화시켰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경영환경이 녹록하지 않은 동부제철로서는 신주발행 및 채무조정, 그리고 KG그룹이라는 우군을 만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