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비앤지스틸의 당진 자동차용 엔진블럭 신축 공장에서 지난 3일 협력업체 직원이 압착사고로 중태에 빠졌다.

3일 오전 10시 54분 경 충남 당진시 송산면 현대비앤지스틸 당진공장에서 A(50)씨가 이동 중이던 1t 가량의 모래주머니와 펜스 사이에 머리 부분이 끼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동차 엔진 모래 금형 틀 제작 과정 중 모래주머니가 A씨의 등 쪽을 떠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또한 공장 관계자를 소환하여 사고 당시 크레인 오작동 문제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 중에 있다.

한편, 현대비앤지스틸은 자동차 엔진블럭 공장을 지난 5월 초 완공했으며, 생산설비를 시운전 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