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일본의 대표 철근 업체들의 6월 판매가격이 동결됐다.

중국 사강이 철근 내수판매 가격을 3회 연속 동결했다. 5월21일~31일 철근 출하가격을 4,370위안에 고시했다. 엑스트라도 변동이 없다.

여타 건설용 강재 판매가격 또한 선재 일부 규격을 제외하고 동결 기조를 유지했다.

선재와 열연강판 가격도 변동이 없다.

일본 최대 철근 생산업체인 교에이제강은6월 철근 판매가격을 동결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생산 출하가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신규 계약은 철 스크랩 가격 하락으로 관망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