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EU 집행위 무역구제총국과 함께 「제6차 한-EU 무역구제작업반」을 개최하고, EU측 수입규제와 관련된 우리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양국간 무역구제 분야 협력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대표단은 EU 철강 세이프가드가 양국 간 교역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해줄 것을 EU측에 당부하는 한편, 최근 EU의 강화된 무역구제법 개정사항들이 남용되지 않도록 요청했다.

우리측은 향후 EU 철강 세이프가드 사후검토(Review)시 역내 철강 수요의 증가를 반영하여 우리 관심품목의 쿼터를 증량할 것을 요청했다.

이 외에도, 양측은 덤핑률 산정방식, 조사결과 공개 등 양측의 반덤핑 조사관행에 대한 정보 교환을 통하여 양국 무역구제조치의 적법성과 합리성을 높이기 위한 양측의 노력을 확인했다.

또한, 우리측은 올 하반기에 한국에서 실시하는 ‘아시아 개도국 무역구제 조사관 대상 역량향상 교육’을 소개하고 EU 무역구제총국의 강사 참여를 요청하는 등 양국 무역구제기관간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유재혁 기자   yjh@steelnsteel.co.kr
    스틸데일리 냉연도금/선재 담당 유재혁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