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전기로 제강사의 수익성 개선에 수입 철 스크랩이 상당한 공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과 국내 철 스크랩 가격이 역전된 결과다.

1분기 수입 철 스크랩은 한국철강이 평균 35만6,000원, 국산은 37만원으로 수입이 톤당 1만4,000원 낮았다. 환영철강은 수입이 36만5,000원, 국산이 36만9,000원으로 역시 수입이 낮았다. 한국특수형강도 수입이 35만3,000원이었지만 국산은 38만3,000원으로 역시 국산이 높았다. 세아베스틸도 수입이 40만5,000원이었던데 반해 국산은 41만1,000원으로 역시 국내가 6,000원 높았다.

지난해에는 수입이 평균 1만원 가량 높았지만 1분기에 역전된 것이다.

1분기 수입된 철 스크랩은 1분기 초 국제가격이 폭락한 시점에 계약한 것들이 도착하면서 전체 가격을 끌어 내린 것으로 보인다.

2분기에는 환율 급등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환율 급등이라는 변수가 생겼지만 이 변수만 제거하면 1분기의 가격 역전 현상이 2분기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 자료 : 각사 공시보고서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