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특수형강의 1분기 경영실적이 악화됐다. 한국특수형강은 1분기 매출액 937억원으로 전년대비 222억원이 늘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54억원 적자, 법인세차감전 순이익은 77억원 적자, 당기 순손실은 77억원에 달했다.

매출 구성은 제품 678억원, 반제품 254억원, 기타 5억원이다. 금융비용 등으로 순 손실액은 영업손실액을 크게 밑돌았다.

한국특수형강측은 영업 손실의 배경으로 일본을 지목했다. 회사측은 “아베노믹스에서 시작된 엔저로 일본 철강제품이 국내로 다량 유입돼 수익성이 악화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글로벌 경기 회복과 중국산 저가 철강제품의 국내 수입 감소로 철강 가격이 상승하고 있어 실적 개선을 기대해도 좋다는 지적도 했다.

특히 올해는 건설 기계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조선산업의 시황 개선으로 경기 회복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