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H형강 가격이 다시 하락했다. 5월 들어 두 번째 인하가 이루어진 것이다. 베트남의 포스코SS비나산은 13일부터 톤당 2만원씩 인하한 78만원에 판매하기 시작했다. 국산 가격이 하락하면서 판매가 위축돼 인하를 결정한 것이다.

수입업체 관계자는 “국산이 80만원 이하에 형성돼 어쩔 수 없이 인하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포스코SS비나산 수입업체의 판매가격은 5월 1일 톤당 83만원으로 인상됐다. 5월말 대비 3만원 올렸다. 그러나 국산 H형강의 상승 불발과 가격 하락으로 미끄러지기 시작해 지난 7일에는 80만원으로 환원했고 13일에는 다시 2만원을 인하했다.

수입업체 관계자는 “국산 가격이 추가로 하락할 여지가 있어 고민이다. 국산 가격이 적정 가격으로 오르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국내 H형강 유통가격이 하락하면서 대기 수요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격을 인하한 13일에도 수입 H형강의 판매 부진은 계속 이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