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스테인리스 용접강관의 생산과 판매가 모두 증가했지만, 업체들의 지난해 경영실적은 매출과 이익이 감소했다.

국내 스테인리스 배관재 생산업체들의 지난해 실적을 살펴본 결과 대다수 업체들의 매출과 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해 스테인리스 용접강관의 생산과 판매량은 전년대비 24% 가까이 증가했다.


한국철강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스테인리스 용접강관의 생산량은 21만 9,882톤으로 전년대비 24.7% 증가했으며, 내수 판매량은 18만 6,899톤으로 전년대비 24.5% 증가했다. 수출 판매의 경우도 3만 3,695톤으로 전년대비 47.5% 급증했다.

이처럼 판매가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스테인리스 배관업체들의 경영실적을 살펴보면 지난해 매출이 증가한 곳은 엘에스메탈 한 곳 뿐이다. 지난해 엘에스메탈의 스테인리스 제품 매출액은 855억원으로 전년대비 11.8% 증가했다.

엘에스메탈의 경우 일반 배관재 판매비중이 낮은 점을 고려했을 때 결과적으로 지난해 대다수의 배관업체들이 일반재 시장에서 과열 경쟁 등으로 판매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매출액과 이익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대다수 업체들의 매출과 이익이 감소한 가운데 실적이 공시된 업체들 중 성원과 유에스티의 지난해 실적이 가장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성원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67억원 수준이며, 영업이익률은 8.1%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도 55억원을 기록했다.

유에스티의 경우 지난해 영업이익은 34억 수준이며, 영업이익률은 6.9%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1억원을 기록했다. 두리철강과 모닝에스티에스의 경우 영업이익률은 2%대 수준으로 집계됐다.

올해 스테인리스 배관재와 밀접한 건설경기는 좋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반재 시장에서의 경쟁은 앞으로도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조선과 화공 플랜트 쪽 수요회복이 가시화되면서 후육관을 중심으로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연관 업계의 물량증가와 수익 회복 가능성이 예상되고 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