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4월 스테인리스 가격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포스코는 최근 니켈가격 강보합세에 따른 원가 상승요인이 존재하고 주요밀들도 가격 인상에 나서고 있으나, 2개월 연속 가격인상에 따른 시장의 피로도를 고려하여, 4월 300계 및 400계 가격을 모두 동결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국내시장 가격이 2개월 연속 상승한 가운데, 포스코가 3개월 연속 가격을 인상할 경우 고객사의 피로도가 증가 할 수 있는 점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또한 4~5월의 경우 수입상들의 수입원가가 상승하는 타이밍이기 때문에 시장의 피로도를 완화하고 수입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4월 300계 출하가격 동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포스코는 최근 철광석, 철스크랩 및 2분기 Fe-Cr Bench Mark 가격이 상승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오는 5월 출하가격은 인상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 스틸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